개인맞춤의료에 5년간 국비 631억원 투자
개인맞춤의료에 5년간 국비 631억원 투자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9.04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적암치료제 개발에 430억원, 병원정보시스템 구축에 201억원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정부가 향후 5년간 국비 631억원을 투입해 암표적치료제 개발과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 개발을 개발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개인맞춤의료 실현과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정밀의료 사업단을 구성하고 5일 고대의학연구원 4층에 사무국을 연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이번 정밀의료사업은 암정밀 진단치료법 개발사업단과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 개발사업단 2개로 나뉘며 각각 430억원과 201억원이 투입된다.

암정밀 진단치료법 개발사업단은 난치암 환자 1만명의 유전정보를 분석하여, 그중 표적치료제 적용이 가능한 약 2,000명에게 개인맞춤 치료를 적용하고, 3건의 표적치료제 개발을 추진한다.

참여 병원 및 연구자 모집은 국내 최고의 암 전문가 연구자 네트워크인 대한항암요법연구회를 통해 이루어지며, 미국립암센터(NCI) 항암 임상시험 프로그램, 미암연구학회(AACR) 등과도 협력할 예정이다.

현재 참여 예정인 병원은 려대학교 안암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건국대학교병원, 전북대학교병원, 경북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가천대길병원, 분당차병원 등이다.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 개발사업단은 의료기관의 진료, 진료지원, 원무 등 주요 기능을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로 개발해 다양한 의료기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보급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기반으로 병원정보시스템을 구축하면 환자는 개인 진료정보를 공간 제한 없이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고, 의사는 진료 시 환자의 건강정보를 다각적으로 검토해서 개인 맞춤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특히 재정 여건이 좋지 않은 지방·중소병원의 낙후된 병원정보시스템을 대체하고, 보안 전담인력 부재에 따른 개인의료정보 유출 우려를 해소 하는 등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의 활용도는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