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자가면역염증질환 신약 정부지원 과제 선정
CJ헬스케어 자가면역염증질환 신약 정부지원 과제 선정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8.30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가 개발 중인 자가면역염증질환 치료신약 후보물질 CJ-15314가 정부 지원을 받는다.

CJ는 30일 복지부의 2017년 제4차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의 신약개발 비임상·임상시험 지원과제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CJ-15314는 세포 내 염증성 신호전달물질인 키나제(kinase)를 크게 억제해 기존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에 비해 효과 및 안전성을 더욱 증대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울러 류마티스관절염 외에 다양한 자가면역질환에 대한 가능성을 확보한 물질로서 향후 적응증 확대에도 유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국내에서는 주로 메토트렉세이트 성분의 정제와 TNF-알파 차단제 계열의 주사제가 처방되고 있지만 단순히 통증완화에 그치거나 가격이 비싼 만큼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기대가 높은 상황이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TNF-알파 차단제 계열 약물은 한국화이자의 엔브렐, 한국애브비의 휴미라, 한국얀센의 레미케이드, 셀트리온의 램시마,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브렌시스 등이 있다.

퀸타일즈IMS에 따르면 2016년도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 시장은 전세계적으로 약 55조원 규모이며 향후 5년간 시장 성장률은 연평균 최대 14%다. 2021년에는 1,1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정부의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은 혁신적 신약의 개발 과정 중 비임상·임상시험 단계별 집중지원을 통해 국내 제약사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또한 국산 신약개발 및 국내외 기술수출 등 성과 창출을 통해 제약바이오산업을 미래성장 핵심융합산업으로의 육성도 목표로 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