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화지방 많이 먹으면 폐암 위험↑
포화지방 많이 먹으면 폐암 위험↑
  • 송정현 기자
  • 승인 2017.08.07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송정현 기자]   포화지방을 많이 섭취할수록 폐암에 걸릴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방은 트랜스지방, 불포화지방, 포화지방으로 분류되는데, 이중 포화지방은 햄버거나 소고기 등의 육규제품이나 쿠키, 버터, 패스트푸드 등에 많이 함유돼 있다.

미 밴더빌트대학 양재정 교수팀은 미국과 유럽, 아시아에서 진행된 총 10건의 전향적 코호트 연구결과를 분석했다.

연구데이터는 총 14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9년간의 추적결과로, 1만8천여명이 폐암진단을 받았다.

교수팀은 폐암진단자들을 총지방과 포화지방 섭취량에 따라 5단계로 분류했다. 그 결과, 포화지방 섭취량이 가장 낮은 1단계보다 5단계의 진단자에서 폐암위험이 14% 높았다. 특히 최근까지 흡연했거나 흡연 중인 경우에는 23% 높았다. 이는 흡연이 폐암의 또다른 원인임을 보여준다.

한편 동일한 지방이라도 불포화지방 섭취량이 많으면 적은 경우에 비해 폐암위험이 8% 적었다. 특이할 점은 열량 섭취량의 5%를 포화지방에서 불포화지방으로 바꾸면 소세포암과 편평상피암이 위험이 각각 16%, 17%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폐암을 예방하려면 금연 외에 되도록 불포화지방을 섭취하는게 바람직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과거 연구에서는 포화지방이 많은 식사를 한번만 먹어도 비알콜성지방간과 인슐린저항성에 나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