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앱으로 우울증 조기진단
스마트폰 앱으로 우울증 조기진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7.03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우울증을 조기 진단하는 방법이 개발됐다.

가톨릭대학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원명 교수, 우영섭 교수팀은 조기 진단 앱을 활용하자 고위험군 판독률이 매우 높다고  General Hospital Psychiatry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20만 8천여명. 교수팀은 앱을 이용한 설문조사를 통해 이들의 관련 척도 점수와 성별, 나이, 정신건강의학과 진단 경험 등의 정보를 분석했다.

조사 결과, 참여자는 남성보다 여성이 많았으며(27.4% 대 72.6%), 10~20대 비중이 높았다(81.4%). 우울증 척도(CES-D) 분석 결과, 전체 참여자의 25.7%가 우울증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이 남성 보다 우울증이 많았다(27.6% 대 20.9%).

연령별 유병률은 50대 이상에서 41.9%, 30~40대에서 41.9%, 20대 이하에서 24.1%로, 나이가 많을수록 우울증으로 선별될 가능성이 높았다. 또한 조현병 등 정신건강의학과적 과거력이 있으면 우울증상이 더욱 심했다.

우울증으로 선별된 사람은 자살행동척도에서 자살 위험도 9배 높게 나타났다. 남성에 비해 여성이 1.4배, 20대 이하에 비해 30~40대에서 2.5배, 50대 이상에서는 1.5배  자살고위험군으로 판별될 위험이 높았다. 정신건강의학과적 과거력까지 있으면 2.0배 더 상승했다.

박 교수는 "일반적으로 정신질환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은 '정신병 환자'라는 사회적 오명을 두려워하여 적극적으로 진료를 받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다"면서 "스마트폰 앱을 통해  쉽게 자기평가를 할 수 있어 향후 우울증 조기 발견 및 진단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우영섭 교수는 "이번 연구는 스마트폰의 접근성과 익명성을 질환의 조기발견에 활용한 사례"라며 "앱이 우울증과 자살 위험성을 쉽고 빠르게 선별하는 도구로 유용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