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옵디보' 비소세포폐암 1차치료에 '무효'
면역항암제 '옵디보' 비소세포폐암 1차치료에 '무효'
  • 이민태 기자
  • 승인 2017.07.02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금제제 기반 화학요법과 비교한 CheckMate-026 시험 결과

[메디칼트리뷴 이민태 기자]   면역항암제 옵디보(성분명 니볼루맙)가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에서 화학요법에 비해 유의한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암센터 데이빗 카본(David P. Carbone) 교수는 치료하지 않은 PD-L1 발현율 5% 이상의 4기 및 재발성 비소세포폐암에 대한 옵디보와 백금제제 기반 화학요법을 비교한 3상 임상시험 CheckMate-026 결과를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발표했다.

PD-L1 발현율 상관없이 화학요법과 차이 없어

CheckMate-026 시험에서는 치료하지 않은 PD-L1 발현율 1% 이상의 4기 및 재발성 비소세포폐암환자 541례(나이 중앙치 64세)를 니볼루맙군(3mg/kg 2주마다 1회 주사)과 화학요법군(3주마다 1회, 4~6주기 투여)으로 1:1로 무작위 배정했다.

주요 평가항목은 PD-L1 발현율 5% 이상인 환자의 무진행 생존기간이었다. 화학요법군 환자는 병이 진행되면 니볼루맙을 투여할 수 있도록 했으며, 화학요법군의 58%가 시험기간 동안 니볼루맙을 투여받았다.

그 결과, PD-L1 발현율 5% 이상인 423명(전체의 78%)에서 니볼루맙군과 화학요법군의 무진행 생존기간에 유의차가 없었다(중앙치 4.2개월 대 5.9개월, 악화 또는 사망의 위험비 1.15, 95% CI 0.91~1.45, P=0.25]. 전체 생존기간도 유의차가 없었다 (평균 14.4 개월 대 13.2개월, 사망 위험비 1.02, 95% CI 0.80~1.30). 반응률은 니볼루맙군이 26%, 화학요법군이 33%였다.

이 결과는 PD-L1 발현 50% 이상의 서브그룹에서도 마찬가지로 무진행 생존기간(위험비 1.07, 95 % CI 0.77~1.49) 및 전체 생존기간(0.90, 0.63~1.29)에 차이가 없었다.

치료 관련 이상반응 발현율은 니볼루맙군이 71%인데 비해 화학요법군은 92%이며, 3 또는 4등급 발현율은 각각 18%와 51%였다.

이상의 결과에서 카본 교수는 "치료하지 않은 PD-L1 발현율 5% 이상의 4기 및  재발성 비소세포폐암환자에서 니볼루맙의 단독요법은 백금제제 기반 화학요법에 비해 무진행 생존기간을 유의하게 연장하지 못했고, 전체 생존기간도 동일했다"며 "니볼루맙의 안전성 프로파일은 화학요법에 비해 양호했고 새로운 안전성 문제는 없었다"고 결론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