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시대에도 의사는 여전히 메인
인공지능 시대에도 의사는 여전히 메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6.30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자원·시간 절약해 다른 분야에 활용
병원 규모와 무관하게 거의 동일한 진단
의사 재량권 줄어들지만 신뢰도는 우위
환자 개인정보 유출 우려는 여전해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인공지능(AI) 왓슨이 의료에 도입되면서 희망과 불안이 교차되고 있는 가운데 그래도 희망에 거는 기대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대한의사협회 35차 종합학술대회에서 열린 메인심포지엄 '인공지능과 의료'에서 길병원 이연 교수는 AI 도입으로 의사에게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유수의 병원과 비슷한 진단능력이 알려지면 환자가 멀리가지 않고도 동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면서 병원 품격 향상을 위해 인공지능 왓슨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왓슨 도입 후 의사와 환자간의 폐쇄성이 무너지면서 환자는 약물의 선택권을 얻게 되고 의사의 마지막 자존심인 재량권에 제한을 받게 되는 경우도 있지만 그렇다고 의사보다 왓슨을 더 신뢰하는 상황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 예측했다.

특히 중환자 관리와 패혈증 감시에 의사보다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는 만큼 의사에게 도움이 되는 존재라는 것이다.

유명 저널인 New England Journal of Medicne(NEJM)도 의료에서 인공지능으 필요성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논문을 발표하는 등 향후 인공지능의 발전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 하지만 이 교수는 환자 개인정보의 유출 문제는 여전하다며 우려감을 숨기지 않았다.

삼성서울병원 장동경 교수는 "AI는 이제 피할 수 없는 대세"라면서 "의료민주화 시대가 도래했다"고 말했다. 그는 AI 가 의료자원을 줄여줄 것으로 예측한다. AI가 의사의 업무를 덜어주고 의사는 그 만큼의 시간과 노력을 다른 연구와 진료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왓슨이 지극히 전문분야에서만 강점을 보일 뿐 다른 분야의 지식이 없을 경우 인간처럼 지식의 상호 조합으로 새로운 해결책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이에 대해 장 교수는 "왓슨이 답을 낼 수 없는 문제에 대한 접근법은 인간세계와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왓슨이 의사보다 월등히 뛰어나기 때문에 의사는 외면하고 포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이연 교수는 "왓슨은 아직 개발 초기 단계라서 틈새시장이 많다. 이는 더 많은 플랫폼과 시스템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좌장을 맡은 아주대의대 박래웅 교수가 청중을 향해 AI에 기대가 많을지 두려울지를 묻는 질문에 다수의 의사가 기대한다는 반응을 보여 향후 AI가 국내 의료에 빠르게 정착할 것으로 예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