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 심한 40세 이상 여성 골절 위험증가
코골이 심한 40세 이상 여성 골절 위험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6.2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다공증치료경험자, 류마티스관절염환자와 비슷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중년이상 여성의 코골기가 골절위험 요인으로 나타났다. 연세대의대 의학공학과 김덕원 교수팀은 국내 중년 이상 여성의 골절위험 요소 가운데 코골이가 밀접하게 관련한다는 역학조사 결과를 BioMed Central(BMC) Musculoskeletal Disorders에 발표했다.

교수팀이 이용한 자료는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KHGS)의 10년간(2001~2011년) 데이터. 대상자는 40세 이상 6,189명(여성 3,220명)이다.

이들에게 골절 유발 위험요소로 나이, 키, 허리둘레, 흡연, 음주, 비만지수(BMI), 고혈압, 당뇨, 류마티스관절염, 골다공증치료경험 등과 함께 심한 코골이를 추가해 골절과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심한 코골이의 기준은 '옆방에서 들린 정도의 큰 소리의 코골이 또는 일주일에 6~7회 이상 코골이 경험'으로 정했다. 골절 기준도 '걷거나 일상생활을 영위하다 미끄러지거나 넘어진 경우'에 한정했다.

조사기간 중 273명의 여성이 골절상을 입었다. 분석 결과, 골다공증 약물치료 경험이 있으면 골절 위험이 1.86배, 본인이 골다공증이거나 골다공증 골절 가족력이 있으면 1.66배, 류마티스관절염이 있으면 1.55배 높았다.

또한 고령일수록 엉덩이가 크고 키가 작은 것도 골절 위험을 높였다. 특히 코골이가 심한 여성은 골절 위험이 1.6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유의한 관련성을 보이지 않았다.

교수팀은 코골이와 골절의 관련성에 대해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이 골절 위험율을 높인다"고 보고 있다. 이 증상이 지속되면 충분한 산소를 흡입하지 못해 혈액내 정상산도가 낮아지는 산성화, 즉 산성혈증으로 인해 골밀도가 낮아지기 때문이다.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유미 교수는 "코골이가 심한 폐경여성은 수면무호흡과 동반된 골대사의 부정적인 영향과 낮 동안의 집중력 등의 저하로 골절의 위험도가 높아질 수 있는 만큼 뼈 건강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