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잠 보충하면 비만 예방효과
주말 잠 보충하면 비만 예방효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6.2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면시간 길수록 체질량지수 감소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주중에 부족한 수면을 주말에 보충해 주면 비만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윤창호 교수팀은 2,156명(19~82세)을 대상으로 주말의 수면 보충과 체중의 관련성 분석 결과를 Sleep Medicine에 발표했다.

대상자의 평균 수면시간은 7.3시간, 평균 체질량지수(BMI)는 정상체중(23.0㎏/㎡)이었다. 주중과 주말의 수면시간에 따라 2개군으로 나누자 대상자의 1,224명(약 57%)은 주중에, 나머지 932명(약 43%)은 주말에 길었으며(1.7시간), 총 수면시간도 많았다.

2개군의 체질량지수를 비교한 결과, 수면 비보충군에서는 23.1㎏/㎡인데 비해 보충군에서는 22.8㎏/㎡로 더 낮았다. 또한 수면 보충시간이 1시간 늘어날수록 체질량지수는 0.12㎏/㎡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본적인 칼로리 조절이나 운동 외에 주말의 수면보충이 비만예방의 하나의 전략인 것이다. 윤 교수는 "주중의 수면시간이 불충분하다면 주말 수면시간을 늘림으로써 보다 현실적으로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