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레이로 디스크탈출·퇴행 여부 확인가능
X레이로 디스크탈출·퇴행 여부 확인가능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5.17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일반적으로 MRI를 통해 확인되는 디스크 탈출과 퇴행 여부를 X레이로도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생척추관절연구소 이갑수·하인혁 연구팀은 허리통증을 가진 20~25세 성인 남녀 665명을 대상으로 X레이와 MRI의 비교 분석 결과를 International Journal of Clinical and Experimental Medicine(IJCEM)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MRI상 요추 4~5번 디스크 돌출 및 탈출로 진단받은 환자 205명과 그렇지 않은 환자 205명(대조군)을 비교했다.

이어 시험군과 대조군을 섞어 2명의 측정자가 X레이 영상에서 나타난 추간판의 앞과 중간, 뒤의 높이, 그리고 추체 길이와 높이를 측정했다.

디스크 탈출과 퇴행 유무를 예측할 수 있는 최적 지점(cut-off value)인 0.346~0.349를 보인 측정방식은 추간판 중간 높이를 추체 길이로 나누었을 경우였다.

이 지점을 기준으로 수치가 높아질수록 MRI상 디스크 탈출 및 퇴행 판정에 대한 민감도는 높아진다. 반면 수치가 낮아질수록 MRI상 디스크 탈출 및 퇴행 판정에 대한 특이도는 받을 확률은 낮아진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하인혁 소장은 "X레이로 추간판 질환의 조기진단을 통해 요추질환 환자의 사회적·국가적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면서 "다만 일반적이지 않은 통증 양상이나 치료에 반응을 보이지 않는 심한 통증 등의 경우 MRI 검사를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