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두드러기에 스테로이드 효과없어
레보세티리딘에 프레드니손 추가와 위약추가 비교
입력 : 2017.05.12 13:32
 
 

[메디칼트리뷴 김형원 기자]   급성두드러기 치료제 2세대 히스타민H2수용체길항제(항히스타민제)에 스테로이드를 추가해도 별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 툴루즈대학병원 캐롤린 바니롤(Caroline Barniol) 교수는 급성두드러기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향적 무작위이중맹검위약대조시험 결과를 Annals of Emergency Medicine에 발표했다.

대상은 18세 이상 혈관성부종이 없는 급성두드러기환자 100명[나이(중앙치) 27세]. 아나필락시증례, 응급실 진료 전 5일 이내 항히스타민제 또는 스테로이드 투여례는 제외했다.

이들을 항히스타민제(레보세티리딘 5mg을 1일 1회 5일간 경구투여)에 스테로이드를 추가한 군(프레드니손 40mg 1일 1회 4일간 경구투여)과 위약 추가 투여군으로 각 50명씩 무작위로 나누었다.

주요 평가항목은 응급실 진료 2일 후 가려움 중단으로 하고 0~10점으로 판정했다. 2차 평가항목은 피부발진의 소멸과 재발, 부작용으로 했다.

그 결과, 응급실 진찰 2일 후 가려움 점수가 0(완전 소멸)인 환자는 스테로이드군이 62%인데 비해 위약군 76%였다. 시험 이후 2일까지 가려움 점수 저하 패턴은 양쪽군이 같았다.

2일 후 피부발진이 없어진 환자는 각각 70%, 78%였다. 재발 환자는 30%와 24%였으며 대개 5일 이내에 재발했다.

부작용은 스테로이드군 12%와 위약군 14%로 경미했으며 투약 중지한 경우는 없었다. 주요 부작용은 피로, 졸음, 불면, 소화불량이며 중증 부작용은 없었다.

news@medical-tribune.co.kr
     관련기사
항히스타민제, 장거리 운전시 복용피해야
만성특발성두드러기에 천식약 '오말리주맙' 효과
고소득·새집거주 어린이 만성두드러기 위험
김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칼트리뷴(http://www.medical-tribun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 가정의학과 · 감염내과
· 결핵과 · 기초의학
· 기타일반 · 내과
· 내분비내과 · 류마티스내과
· 마취과 · 마취통증의학과
· 방사선종양학과 · 비뇨기과
· 산부인과 · 산업의학과
· 성형외과 · 소아청소년과
· 소화기내과 · 순환기내과
· 신경과 · 신경외과
· 신장내과 · 심장내과
· 심장혈관외과 · 안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배너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메디칼뉴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조로5길 6 (행당동) ㅣ Tel 02-2295-0431~2, 02-2299-0203 ㅣ Fax 02-2299-005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0 ㅣ 등록일자 2009년 10월 16일 ㅣ 발행ㆍ편집인 : 김기중 ㅣ 주간ㆍ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기중 ㅣ 발행일자 2009년 10월 16일
창간 1974년 4월 9일 Copyright 2009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cal-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