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다운 의사, 소신진료할 수 있는 나라 갈망"
"의사다운 의사, 소신진료할 수 있는 나라 갈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5.1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19대 대통령에 바란다' 성명 발표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새 대통령에게 '의사다운 의사, 소신진료할 수 있는 나라'를 요구했다. 문재인 제19대 대통령이 취임 첫 일성인 '나라다운 나라'에 빗대서 한 말이다.

의협은 문 대통령이 취임한 1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바란다'는 성명서에서 "국민 건강보험과 세계에 유례가 없는 뛰어난 의료 접근성의 이면에는 최선의 진료를 가로막는 불합리성이 존재하고 있다"며 작금의 보건의료시스템의 오작동을 지적했다.

아울러 원격의료와 의료산업화 등 의료인과 갈등을 야기하는 정책을 폐기하고 의료에 필요한게 무엇인지 의료전문가들과 소통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의협은 "대통령 선거 전부터 더불어민주당 측에 보건의료분야 정책제안사항들을 꾸준히 전달하면서 국정 운영에 충실히 반영토록 해줄 것을 요청해왔다"면서 "우리의 제안사항이 문재인 대통령후보 캠프 및 더불어민주당측에서도 상당 부분 보건의료공약에 반영한 만큼 그간 형성된 공감대가 부디 변함없이 견고히 유지되길 바란다"고도 기대했다.

의협은 또 "새 정부의 보건의료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파트너가 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바람직한 정책에는 협조를, 잘못된 정책에는 비판을 아끼지 않겠다"고도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