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병환자의 정신병 재발률 높아
입력 : 2017.05.09 12:02
 
 

[메디칼트리뷴 이민태 기자]   알츠하이머병환자가 불안장애 및 정신증상으로 항정신병제 복용하는 경우가 많은 가운데 중단시 재발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컬럼비아대학 연구팀은 불안장애 및 정신증상을 보이는 알츠하이머병환자 180명을 대상으로 어떤 증상이 쉽게 재발하는지 관찰한 결과를 American Journal of Psychiatry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관련 치료약물인 리스페리돈을 16주간 투여한 후 효과를 보인 110명을 32주간 투여군과 16주간 투여군, 그리고 위약32주간 투여군 등 3개군으로 나누었다.

그리고 정신증상 지표인 Neuro­psychiatric Inventory(NPI)의 12가지 증상과 무작위 배정 후 16주째 재발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등록 당시 중증 환각증상을 보였던 환자는 증상이 없거나 경미했던 환자에 비해 재발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위험비 2.96、95%CI 1.52~5.76). 특히 환청이 재발 위험과 관련성이 높았으며, 환각과는 유의한 관련성이 없었다.

등록 당시에 환각증상을 보였던 환자의 재발률은 리스페리돈 지속복용군에서 38.5%인데 비해 중지군에서는 76.5%로 유의하게 높았다.

news@medical-tribune.co.kr
     관련기사
사우나 자주하면 치매 위험 감소
갑자기 냄새 못맡으면 알츠하이머병 의심
정신과치료제, 알츠하이머환자 사망위험↑
해마 크기에 따라 치매형 달라
뇌 전기자극, 대사능력 높여 치매 전단계 치료
계란 등 콜레스테롤 고함량음식 치매억제 효과
운동안하는 노인 치매위험 증가
치매환자 길 헤매는 이유 '공간감각 상실'
치매치료는 약물과 비약물요법 병행해야
고령자 9시간 이상 자면 치매 위험↑
이민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칼트리뷴(http://www.medical-tribun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 가정의학과 · 감염내과
· 결핵과 · 기초의학
· 기타일반 · 내과
· 내분비내과 · 류마티스내과
· 마취과 · 마취통증의학과
· 방사선종양학과 · 비뇨기과
· 산부인과 · 산업의학과
· 성형외과 · 소아청소년과
· 소화기내과 · 순환기내과
· 신경과 · 신경외과
· 신장내과 · 심장내과
· 심장혈관외과 · 안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배너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메디칼뉴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조로5길 6 (행당동) ㅣ Tel 02-2295-0431~2, 02-2299-0203 ㅣ Fax 02-2299-005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0 ㅣ 등록일자 2009년 10월 16일 ㅣ 발행ㆍ편집인 : 김기중 ㅣ 주간ㆍ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기중 ㅣ 발행일자 2009년 10월 16일
창간 1974년 4월 9일 Copyright 2009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cal-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