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정부 의료기정책개선 이것 만큼은 꼭"
"차기 정부 의료기정책개선 이것 만큼은 꼭"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4.21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기산업協 '유통질서 개선·의료기산업육성법·치료재료 산정' 제시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각각 "5개 문항 부합한다" 답신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5월  대통령선거를 앞둔 가운데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KMDIA)가 각 대선 주자에 관련 산업정책을 제안했다.

협회는 4월 2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달 10일 의료기기 활용 및 역할, 관련 법률 개선 등의 9가지 정책을 각 당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현재까지 더불어 민주당과 국민의당으로부터  각각 5개 항목이 부합하다는 답신을 받았다.
 
의료기기 활용과 관련해 협회는 생애 전환기 국가검진사업에 복부대동맥류 검진 항목의 포함을 제안했다. 60세 이상 남성에 이 검진을 적용할 경우 사망률을 최대 68% 낮츨 수 있다는게 이유다.

소아청소년의 환자의 중증 이환율을 낮추기 위해 1형 당뇨 인슐린펌프 관련 치료재료 전반에 대한 보장 범위 확대도 제안했다.

의료기기 역할 강화에 대해서는 행위료에 포함된 일회용 치료재료를 별도로 급여화해 메르스나 C형 간염 집단 발생 등의 의료감염 문제를 감소시켜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아울러 다제내성균의 체계적 관리와 조기진단을 위해 현재 제한적으로 시행되는 감염진단, 약제감수성 검사의 급여기준 확대도 주장했다.

혁신적 첨단 의료기술에 대한 환자 접근성 강화를 위해 보험급여 평가제도를 개선하고 3D프린팅, 사물인터넷, 웨어러블 기반, 로봇, 신소재 등 유망기술 육성을 위해 의료기기산업 관련 법률을 개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체외진단용 의료기기 관련 법률 및 의료기기법 제정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한편 협회는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채택되길 바라는 항목으로 의료기기 육성법, 1회용 치료재와 새 치료재료 별도 산정, 그리고 의료기기 유통 거래 질서 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