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렴도 높이는덴 소통이 제격"
"청렴도 높이는덴 소통이 제격"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4.12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택 심사평가원장 "오해는 이해로 풀겠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심사평가원의 청렴도는 소통을 통해 높이겠다. 오해가 있으면 이해로 풀어나가겠다."

19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승택 원장이 취임 후 첫 보건의약전문지 기자간담회에서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심평원의 청렴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최근 청탁금지법과 최근 정치상황 등으로 국민들의 개혁요구가 어느 때보다 큰 시점에 취임한 만큼 책임감과 사명감을 크게 느낀다"며 시대에 걸맞는 변화의 필요성을 인정했다.

지난해 청렴도 높이기 위해 노력했지만 기대에 못미친다는게 김 원장의 판단이다. 그의 평가에 따르면 심평원의 현재 청렴도의 취약점은 내부적으로 '업무지시 공정성', 외부적으로는 '업무 투명성, 책임성'이다.

김 원장이 제시한 해결법은 외부적으로는 더 많은 소통, 적극적인 정보 공개, 업무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이는 것이다. 내부적으로는 민주적이고 자율적인 업무, 투명하고 공정한 의사결정과정을 들었다. 오해가 있다면 이해로 풀어나가겠다는 말이다.

김 원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공정한 인사, 효율적인 자원배분, 재정의 건전화, 전문역량의 제고 등을 통해 모든 임직원이 자율적으로 신명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임 원장님들이 심평원이 나아갈 길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개척했던 것처럼, 심사평가원이 보건의료 발전을 주도적으로 견인하고 세계의 의료발전을 이끌 수 있는 글로벌 리더기관으로 자리매김하는데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