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치료의 마무리는 삶의 질 개선"
"암치료의 마무리는 삶의 질 개선"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4.1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암환자 생존율이 70%를 넘어선 가운데 삶의 질 향상을 치료의 마무리로 인식하는 경향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이 암 평생건강클리닉, 암 스트레스 클리닉, 암 수면장애 클리닉 등 총 8개의 '삶의 질 향상 클리닉'의 진료 환자수가 지난해 1만 7천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는 7년전 2천 4백여명에 비해 약 7배 이상 늘어난 수치로 삶의 질에 대한 암환자의 관심이 증가했음을 보여준다.

또한 삶의 질 향상 클리닉 환자 중에서도 암 재발과 전이를 막는 예방 차원을 넘어 스트레스, 수면장애, 암성통증 등 보다 세분화된 클리닉을 찾는 경우가 많아 적극적으로 삶의 질을 관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리닉 선택도 다양해졌다. 2010년에는 삶의 질 향상 클리닉 환자의 90%가 평생건강클리닉에 몰렸지만 2016년에는 65%가 평생건강클리닉을, 나머지 35%가 스트레스, 수면장애, 통증, 재활 관련 클리닉 등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삶의 질 향상에 대한 환자들의 인식이 높아지면서 가장 기본적인 재발·전이 예방 목적이 아니라 스트레스, 수면장애, 암성통증 등 보다 다양한 삶의 질 관리를 위해 클리닉을 찾는 환자들의 비중도 늘어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병원측은 설명했다.

특히 정신건강 관련 클리닉 내원 환자가 2010년 개설 당시 276명에서 7년 지난 현재 연 3,041명으로 11배 증가한데다 진료 내용도 암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수면장애에 대해 전문적인 맞춤형 진료로 세분화되고 있다.

임석병 서울아산병원 암통합진료센터 책임교수(대장항문외과 교수)는 "암, 스트레스, 재활, 평생건강 클리닉을 확대하고 치료시기를 놓친 암 환자를 위한 완화의료 클리닉도 새로 개설하는 등 완치를 넘어 환자들의 '삶의 질'까지 보듬어 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