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시도자 사후관리 응급실 15곳 추가
자살시도자 사후관리 응급실 15곳 추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3.0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응급실이 자살시도자의 사후 관리 역할을 강화한다. 보건복지부는 2일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의 기관을 27곳에서 42곳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추가 선정된 기관은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강원대학교병원, 국립중앙의료원 등 15개 응급실이다[].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이란 병원 응급실에 배치된 전문 상담인력이 자살시도자에게 전화나 방문상담을 통해 자살 재시도를 막는 것이다.

정부가 사업을 확장하는 이유는 성과가 입증됐기 때문이다. 2013년 8월부터 2015년까지 실적을 분석한 결과, 자살시도자의 사망률을 절반 이하로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료비도 1인당 최대 3백만원까지 지원된다. 올해 지원금은 지난해 2억 5천만원에서 4억원으로 늘어났다.

현재 이 사업을 운영하는 제주대병원 응급의학과 강영준 교수는 "자살시도로 응급실을 찾은 환자들은 그로 인한 상처나 중독 치료 못지않게 사후관리가 중요하다"면서 "응급실을 나간 후 다시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도록 정신과 치료나 사회·경제적 지원 등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 사업 수행기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