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치료는 약물과 비약물요법 병행해야
치매치료는 약물과 비약물요법 병행해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2.02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지기능·정신행동증상 및 삶의 질 유의하게 호전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치매를 치료할 때에는 약물요법과 함께 인지훈련 등 비약물요법을 함께 하는게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지원, 김기웅 교수팀은 자체 개발한 경도치매 및 경도인지장애 비약물치료프로그램과 기존의 통상적인 인지활동 프로그램 그 효과의 비교결과를 Journal of Alzheimer’s Disease에 발표했다.

대상자는 경도치매 또는 경도인지장애환자총 64명. 이들을 32명씩 비약물요법군과 통상인지요법군으로 나누었다. 비약물요법군에는 주 3회씩, 총 8주간 인지훈련치료, 인지자극치료, 현실인식훈련, 운동치료, 회상치료, 음악치료 등을 실시했다. 통상인지요법군에는 통상적인 인지활동 프로그램을 시행했다.

비약물치료프로그램은 운동치료, 현실인식훈련, 인지훈련치료가 각각 30분씩 실시하고, 휴식시간을 30분 가진 뒤 회상치료, 인지자극치료, 음악치료 중 1가지를 60분간 교육했다.

통상인지요법군은 건강 관련 비디오 시청, 비디오 따라 체조하기, 자유로운 대화시간 및 오락 활동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비교 결과, 비약물치료군은 통상인지요법군에 비해 간이정신상태검사(MMSE)와 알츠하이머병 평가 척도로 평가한 전반적 인지기능에서 유의하게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MMSE의 경우 통상인지요법군에서는 0.2점 하락한 반면 비약물요법군에서는 0.9점 높아졌다. 우울 등의 문제행동도 좋아진데다 환자 스스로 느끼는 삶의 질이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지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약물치료 뿐만 아니라 비약물적 치료법의 병행이 치매 증상을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웅 교수도 "보다 객관적이고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무작위배정 위약대조군 비교 임상시험을 통해 효과를 검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