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2개 제형 '투 트랙'전략
셀트리온, 램시마 2개 제형 '투 트랙'전략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1.1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P 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서 글로벌투자자 후속 약물에 관심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셀트리온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의 제형을 2개로 나누는 '투 트랙' 마케팅 전략을 내세웠다.

셀트리온은 11일  열린 JP 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샌프란시스코)에서 램시마 유럽 진출 성과와 향후 마케팅 전략을 공개하고, 차세대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과 신약 임상 진행 현황 등을 발표했다.

발표자로 나선 김명훈 의학부문 부사장은 향후 마케팅 전략으로 바이오시밀러의 장점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특히 램시마 SC제형(피하주사) 개발해 기존 램시마와 함께 TNF-α억제제 시장 점유율을 극대화하겠다는 '투트랙' 마케팅 전략을 제시했다.

이어 올 해 2분기 중에는 환자 맞춤형 자가면역치료 진단키트도 출시한다. 의사들에게 환자별 최적의 맞춤 치료 방법에 대한 과학적 근거 제시하기 위해서다. 셀트리온은 추후 진단 키트의 마케팅 대상을 TNF-α억제제 시장 전체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허쥬마와 트룩시마 등 퍼스트무버 항암제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과 CT-P27과 같은 램시마 후속 약물의 임상 진행 현황도 소개됐다.

유방암 치료제인 허쥬마는 지난 해 10월 유럽식약청(EMA)에 허가를 신청한데 이어 올 해 상반기 내에 미FDA도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또한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는 지난달 유럽의약품청 약물사용자문위원회(EMA CHMP)로부터 승인 권고를 받아 올 해 1분기 중 최종 승인을 기대하고 있다. 이 약물의 미FDA 승인 신청 역시 올해 상반기에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