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신손상' 전단계서 이미 사망위험 2배
'급성신손상' 전단계서 이미 사망위험 2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1.1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신장학회 기준에 과잉의존, 새로 도입해야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회복 불가능한 신장 손상으로 진행될 수 있는 급성신손상(AKI)의 새 평가기준이 필요하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급성 신손상은 조기에 적절한 치료가 안될 경우 감염은 물론 심장혈관, 뇌혈관, 간 등 신체에 악영향을 주는데다 사망률까지 높아져 세심한 관찰이 필요한 질환이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팀은 기존 국제신장학회의 평가 기준인 '혈청 크레아티닌 0.3ml/dl 또는 50% 증가' 이전이라도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혈청 크레아티닌 25-50% 증가' 환자에는 새 기준을 적용해 적극적으로 치료해야한다.

실제로 교수팀이 2013년 한해 동안 이 병원 입원환자 2만 1천여명의 기록을 분석한 결과, '급성 신손상 전단계(pre-AKI)'환자는 신장기능이 정상인 환자에 비해 단기 사망위험도가 약 2.1배 높게 나타났다. 2년 이상 장기 추적에서는 1.4배 높았다.

또한 급성 신손상 전단계 환자의 평균 입원기간은 3.7일 더 길었고, 입원비도 약 100만원을 추가 지불하는 등 급성 신손상 전단계 환자의 신체적·시간적·경제적 손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김세중 교수는 "기존의 국제신장학회의 급성 신손상 기준에 너무 의존해왔다"면서 "이번 연구에서 '급성 신손상 전단계' 환자의 예후가 객관적으로 평가된 만큼 새로운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