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신건강의학과
소리에 민감하면 우울·분노·불안↑
세로토닌 분비에 영향 주기 때문
입력 : 2017.01.10 09:55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소리에 민감하면 우울과 분노, 불안감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승환 교수팀은 성인 15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소리가 중추신경계를 자극해 감정을 조절하는 세로토닌 분비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라고 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세로토닌은 기분이나 식욕, 수면, 통증의 강도를 조절해 주는 등 감정을 가라앉히는 기능을 하는 호르몬이다.

연구팀은 대상자에게 5가지 강도의 소리 자극을 가해 뇌파를 측정해 청각 민감성을 측정했다. 이어 우울증(BDI)과 불안(STAI), 충동·정서불안(CAARS) 척도 설문지와 충동 정서를 측정실험(Go/Nogo task)으로 소리 민감성과 각 정서적 충동적 변인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소리에 민감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감정적 예민성은 37% 더 높았고, 우울증 41%, 분노 34%, 충동성은 36% 높아졌다.

이승환 교수는 "뇌파를 이용한 검사가 뇌의 오작동 가능성을 예측하고 차단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우울증, 정서불안 등 환자 진단에도 주관적인 설문보다는 객관적인 뇌파를 이용하면 좀더 정확한 치료와 예방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뇌과학 원천기술개발사업의 하나인 외상 후 스트레스에 따른 뇌인지장애 극복사업단의 지원을 받았다.

news@medical-tribune.co.kr
     관련기사
고령자 "외롭다" 느끼면 이미 알츠하이머병 시작
땀 많은 '다한증' 불안·우울증과 밀접
"항우울제 SNRI복용 후에도 운전가능"
군발두통환자 우울증 위험 3배
우울증 정도 예측하는 혈액성분 발견
혈압약마다 우울증 유발정도 달라
취침 전 스마트폰사용 우울·자살경향 상승
김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칼트리뷴(http://www.medical-tribun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 가정의학과 · 감염내과
· 결핵과 · 기초의학
· 기타일반 · 내과
· 내분비내과 · 류마티스내과
· 마취과 · 마취통증의학과
· 방사선종양학과 · 비뇨기과
· 산부인과 · 산업의학과
· 성형외과 · 소아청소년과
· 소화기내과 · 순환기내과
· 신경과 · 신경외과
· 신장내과 · 심장내과
· 심장혈관외과 · 안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배너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메디칼뉴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조로5길 6 (행당동) ㅣ Tel 02-2295-0431~2, 02-2299-0203 ㅣ Fax 02-2299-005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0 ㅣ 등록일자 2009년 10월 16일 ㅣ 발행ㆍ편집인 : 김기중 ㅣ 주간ㆍ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기중 ㅣ 발행일자 2009년 10월 16일
창간 1974년 4월 9일 Copyright 2009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cal-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