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암 급증은 과잉진료 아니라 검진 탓
갑상선암 급증은 과잉진료 아니라 검진 탓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12.01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 2cm 미만 크기, 초음파 횟수 줄여야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우리나라가 갑상선암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증가 원인이 과잉진단이 아닌 검진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원장 이강현) 이진수 박사, 오창모 박사 및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박소희 교수 연구팀은 2010년에 시행한 '갑상선암의 역학적 특성조사' 결과에 근거해 갑상선암 발견 경로를 분석한 결과를 BMJ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중앙암등록본부에 등록된 1999년도 및 2008년도에 발생한 갑상선암 환자의 표본을 추출해 진단경로와 종양의 크기 및 병기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갑상선암 발생률은 1999년 인구 10만 명당 6.4명에서 2008년 40.7명으로 약 6.4배 크게 증가했다.

또한 종양의 94.4%가 2cm 미만이었으며, 97%는 국한병기 또는 국소병기 증가 때문으로 나타났다.

주로 검진이 주 원인으로 확인됐다. 임상적으로 발견된 갑상선암의 증가의 99.9%도 2cm 미만의 갑상선암 발견에 의한 것으로 대부분 상대생존율이 100%가 넘는 조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다트머스의대 루이스 데이비스(Louise Davies) 교수는 논문 사설에서 "이번 연구결과는 갑상선암 발생률 증가 원인이 과잉진단임을 강력하게 시사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1cm 미만의 작은 갑상선암 28%에서도 림프절 전이가 발견된 만큼 이러한 경우에 추적관찰해야 할지 수술해야 할지에 대해 향후 논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국내 갑상선 발생률 원인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있었지만 지금까지는 과잉진단이 원인으로 추정돼 왔다.

2012년도 고려대 안형식 교수팀이 발표한 2008-2009년 지역별 갑상선암 발생률과 지역사회 건강조사에 따르면 조사된 지역별 갑상선암 검진율과 발생률이 매우 밀접하게 관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암연구소(IARC) 역시 2003~2007년에 갑상선으로 진단받은 한국인 여성의 90%, 남자의 45%는 과잉진단 때문으로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