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인슐린 '투제오', 데글루덱 대비 우수성 확인
기저인슐린 '투제오', 데글루덱 대비 우수성 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11.1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사노피아벤티스의 기저인슐린 투제오(성분명 인슐린글라진 유전자재조합 300 U/mL)가 인슐린 데글루덱 U100에 비해 우수성이 확인됐다.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는 미국 메릴랜드에서 열린 제 16회 연례 당뇨병 기술 회의(Diabetes Technology Meeting)에서 발표된 투제오와 데글루덱의 약동학적/약력학적(PK/PD) 임상시험 결과를 인용, 14일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투제오와 인슐린 데글루덱을 하루 0.4U/kg(전세계 임상시험 평균 투여량) 투여한 결과, 투제오는 인슐린 데글루덱 대비 균일한 인슐린 방출 및 작용 분포율을 보였다.

인슐린 일중 대사활동 변동성은 인슐린 데글루덱에 비해 20% 낮았으며 특히 시험 참가자 중 67%에서 이러한 효과가 나타났다. 또한 투제오 투여량을 하루 0.4U/kg, 0.6U/kg 증량해도 24시간 동안 전체적으로 완만한 약동학적/약력학적(PK/PD) 프로파일과 균일한 작용 분포율을 보였다.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UCSD(캘리포니아대학 샌디에이고) 티모시 베일리 교수는 "투제오가 당뇨병환자에서 저혈당 위험은 낮추면서 목표 혈당 도달에 도움을 주는 흥미로운 프로파일을 제공해 준다"고 설명했다.

회사측은 "PK/PD연구는 여러 인슐린의 약리학적 차이를 확인하는 중요한 수단"이라면서 "이번 임상시험 결과가 갖는 임상적 의의를 추가적으로 연구하기 위해 현재 대규모 무작위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