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전 뚱뚱한 여성일수록 자녀 수명 단축
임신전 뚱뚱한 여성일수록 자녀 수명 단축
  • 송정현 기자
  • 승인 2016.10.19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송정현 기자]   임신 전 뚱뚱한 여성일수록 자녀 수명이 짧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벨기에 하셀트대학 팀 내우로트(Tim S. Nawrot) 교수는 "임신 중 비만지수(BMI)가 높으면 자녀의 텔로미어 길이가 짧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BMC Medicine에 발표했다.

교수는 17~44세 산모 743명의 BMI와 자녀의 제대혈 및 태반조직 샘플에서 텔로미어 길이를 측정했다.

다변량 조정 결과, 임신 전 BMI가 제대혈 및 태반 텔로미어 길이와 밀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전 엄마의 BMI가 1포인트 상승하면 자녀의 제대혈 텔로미어 길이는 약 0.5%, 태반 텔로미어 길이는 0.66% 짧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출산이나 임신주수, 산모흡연이나 음주 등과 독립된 것으로 확인됐다.

내우로트 교수는 "BMI가 제대혈과 태반 텔로미어 길이와 깊은 연관성이 있음을 증명하는 결과"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