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원 | 영상의학과
간암 조기발견 MRI가 초음파의 3배
서울아산병원 "40~50대 환자 생존율 높여 사회적 손실 최소화"
입력 : 2016.10.18 11:28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간암 조기 발견에 초음파 보다 MRI가 3배 빠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영상의학과 공동 연구팀(책임연구자 : 임영석 소화기내과 교수)은 고위험 간경화 환자군에게 MRI와 초음파 검사를 6개월 간격으로 실시한 결과, 각각 86%와 28%로 나타났다고 JAMA Oncology에 발표했다.

기존 치료 가이드라인에서 간경화 환자의 간암 검사법은 6개월 마다 초음파를 하는 것이었다. 연구팀은 2011년 11월부터 6개월 간격으로 연간 간암 발생 확률이 5% 이상인 간경화 환자 407명을 대상으로 MRI와 초음파 검사를 동시에 3회씩 실시해 간암세포 발견율을 비교했다.

1차 검사 결과, 암세포가 MRI에서 27명, 초음파 검사에서 11명 발견됐다. 2차 검사에서는 각각 8명과 1명이 간암으로 진단됐으며, 3차에서는 MRI에서만 간암 환자 2명이 추가 발견됐다.

연구 기간 동안 간암 판정을 받은 환자는 총 43명. 이 가운데 MRI는 86%(37명)의 간암 발견율을 보인 반면 초음파 검사는 27.9%(12명)를 기록했다.

특히 2차‧3차 검사에서 발견된 간암환자는 MRI에서 환자 10명인 반면 초음파는 단 1명에 불과했다.

이밖에도 종양 크기가 2cm보다 작아 완치적 치료가 가능한 간암 극초기 단계(0기)인 것으로 나타난 환자(32명)의 84.8%가 MRI 검사로 발견됐다. 간암으로 잘못 판정하는 비율도 MRI가 초음파보다 약 2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영석 교수는 "초음파 검사는 초음파 투과 정도 차이만으로 암을 찾아내기 때문에 화면이 마치 흑백사진과 같아 간경화가 심한 경우에는 찾기 힘들었지만, 간세포 특이 조영증강제를 투여한 후 MRI를 촬영하면 간 종양의 혈관 분포와 세포 분화도까지 함께 관찰할 수 있어 간경화가 심해도 간암이 눈에 잘 띄어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다"고 밝혔다.

news@medical-tribune.co.kr
     관련기사
간암 발생 원인은 유전자 '히포' 기능저하
간암 형태 게놈이상에 따라 6가지…생존율 달라
간암수술 사망 간내 담관암이 최고
위암·간암·갑상선암 등 '비만이 원인'
셀레늄 수치 낮으면 간암 위험
김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칼트리뷴(http://www.medical-tribun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 가정의학과 · 감염내과
· 결핵과 · 기초의학
· 기타일반 · 내과
· 내분비내과 · 류마티스내과
· 마취과 · 마취통증의학과
· 방사선종양학과 · 비뇨기과
· 산부인과 · 산업의학과
· 성형외과 · 소아청소년과
· 소화기내과 · 순환기내과
· 신경과 · 신경외과
· 신장내과 · 심장내과
· 심장혈관외과 · 안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배너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메디칼뉴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조로5길 6 (행당동) ㅣ Tel 02-2295-0431~2, 02-2299-0203 ㅣ Fax 02-2299-005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0 ㅣ 등록일자 2009년 10월 16일 ㅣ 발행ㆍ편집인 : 김기중 ㅣ 주간ㆍ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기중 ㅣ 발행일자 2009년 10월 16일
창간 1974년 4월 9일 Copyright 2009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cal-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