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환자 40%는 치료전 '말기'
췌장암환자 40%는 치료전 '말기'
  • 이민태 기자
  • 승인 2016.09.26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이민태 기자]   발견하기도 어렵고 발견하면 대부분 말기인 경우가 많다는 췌장암. 일본췌장암환자 10명 중 4명은 치료 전에 이미 가장 중증인 '4기'(43%)로 나타났다.

이어 3기는 13%, 2기는 27%로 진단시점에서 암이 진행되는 환자가 80%를 넘었다.

일본국립암센터는 국가지정 암진료연대거점병원의 2014년 진료실적에 근거해 12개 암을 병기별로 나눈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발표문].

이번에 센터가 발표한 암종은 대장암, 위암, 폐암, 유방암, 간암 외에 췌장암과 전립선암 등 총 7개 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