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오래 앓으면 기억력 담당 '해마' 위축
당뇨병 오래 앓으면 기억력 담당 '해마' 위축
  • 김형원 기자
  • 승인 2016.09.2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형원 기자]   당뇨병환자에서는 기억을 담당하는 해마가 작아지고 오래 앓을수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규슈대학 연구팀은 2012년 65세 이상 1,238명을 대상으로 머리MRI검사를 실시해 전체 뇌크기(TBV), 두개내 크기(ICV), 해마 크기(HV)를 측정하는 Hisayama 연구 결과를 지난 7월 Diabetes Care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전체 뇌크기의 지표(TBV/ICV비), 해마크기 지표(HV/ICV), 해마우위의 뇌위축 지표(HV/TBV)를 산출하고, 이어 교란인자를 보정해 당뇨병 관련 파라미터의 관련성을 검토했다.

그 결과, 당뇨병환자는 비당뇨병환자에 비해 이들 3개 지표의 비가 모두 유의하게 낮았다, 3개 지표의 비율은 식후고혈당 마커인 경구당부하시험 2시간 수치가 높을수록 낮고 공복혈당치와는 무관했다.

또 이들 3개 지표의 비율은 당뇨병을 오래 앓은 사람일수록 낮고, 중년기에 당뇨병 진단을 받은 환자는 비당뇨병환자 및 고령기에 진단된 환자에 비해 해마가 유의하게 작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