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전 고농도 방사선요법 직장암 치료기간 단축
술전 고농도 방사선요법 직장암 치료기간 단축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09.07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기 진행성 직장암 환자에 수술 전 방사선치료를 하면 수술 후 항암치료기간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동경희대병원 대장암 다학제팀(외과 이석환/방사선종양학과 정미주·정원규 교수)은 수술 전 방사선치료를 받은 진행성 직장암 환자에 술후 방사선 치료의 횟수와 효과를 비교 분석한 결과,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Oncotarget에 발표했다.

현재 국내 2, 3기 진행성 직장암의 일반적인 치료법은 수술 전 방사선 치료를 28회 시행하고 처음과 끝날 때쯤 항암요법을 2회 실시한 다음  6~8주 사이에 수술하는 것이다.

이번 연구의 대상자는 2010~2015년 강동경희대병원과 타병원에서 확진된 진행성 직장암(2, 3기) 환자 가운데 수술 전 방사선 치료 후 근치적 수술을 받은 환자 72명.

이들을 방사선치료 5회 시행군(19명)과 28회 시행군(53명)으로 나누어 치료성적을 비교했다.

그 결과, 병기 감소율, 항문괄약근 보존율, 주변 부위 재발률 또는 원격 전이율, 전체 생존율, 무병 생존율 등에서 통계학적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급성, 만성 독성합병증에도 유의차가 없었다.

5회 시행군에 이러한 효과가 나타난 것은 고농동 항암요법치료와 함께 치료 후 8주간 3번의 항암치료를 추가 시행하는 단기 항암방사선치료로 효과를 극대화시킨 덕분.

정미주·정원규 교수(방사선종양학과)는 단기 항암방사선 치료는 5회 치료 시 기존 28회 치료 만큼의 방사선량이 들어가려면 1회 당 투입량이 많아야 하고, 이를 위해 IMRT(세기조절 방사선치료) 처럼 고난도 방사선 치료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존 치료 보다 고농도의 방사선 치료라도 대장과 소장에 흡수되는 양을 최소화하여 결과적으로 부작용과 치료 효과는 비슷하면서도 전체 치료기간을 5주 이상 줄이는 효과를 가져 올 수 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