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이 폐암환자 수명 단축
대기오염이 폐암환자 수명 단축
  • 송정현 기자
  • 승인 2016.08.09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오염이 폐암환자의 생존율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던캘리포니아대학 연구팀은 1998~2009년 폐암진단환자를 대상으로 대기오염노출이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Thorax에 발표했다.

다변량 조정결과 대기오염 노출정도가 심할수록 모든 원인 및 폐암관련 사망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존과 이산화질소 및 미세입자 등이 폐의 손상을 유발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특히 폐암 중 가장흔한 조기단계 선암 진단환자의 생존율에 큰 영향을 미쳤다.

실제로 조기 선암환자의 평균 수명은미세입자 고농도에 노출시  2.4년, 저농도 노출시 5.7년으로 조사됐다. 환자들은 모두 대기오염 노출시 모든 원인의 사망위험도 최대 38% 증가했다.

연구팀은 "개인의 생활패턴이나 폐암치료 제외 등의 몇가지 한계가 있는 연구지만 대기오염이 암 생존율과 연관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