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용량 아스피린에 위암 발생 억제 효과
저용량 아스피린에 위암 발생 억제 효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08.04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용량 아스피린을 장기간 복용하면 위암 발생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위암센터 최일주 박사팀과 충북대병원 박종혁 교수팀은 저용량 아스피린만 복용자만을 대상으로 위암 발생 여부를 관찰해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에 발표했다.

아스피린은 소염 진통제 중의 하나로 대장암 및 대장용종의 예방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아스피린과 위함의 관련성에 대해서는 연구마다 차이가 있었다.

아스피린 복용량과 복용 간격이 불분명한데다 아스피린 이외에 비스테로이성 소염진통제 사용자까지 포함해 분석한게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2004년도에 고혈압 또는 2형 당뇨병으로 국민건강보험 공단에 진료비를 청구한 20만 명 중 정기적으로 6개월 이상 아스피린 100mg을 복용한 3천907명. 대조군에는 이들과 성별, 나이 및 동반 질환이 일치하는 7천 808명.

최장 6년간 관찰한 결과, 아스피린 복용 기간이 길수록 위암 발생이 유의하게 감소했다. 특히 3년 이상인 경우 위암 발생 위험이 60%까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일주 박사는 "저용량 아스피린의 장기간 복용은 위암 발생이 높은 우리나라에서 위암 예방의 한 가지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장기 사용에 따른 위장관 출혈 등의 부작용 위험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종혁 교수는 "우리나라의 아스피린의 암 및 심혈관 질환 등 예방 지침을 만들 필요가 있으며, 이를 위해 연령군, 위험군에 따라 편익과 위해 정도를 우리나라 자료를 가지고 지속적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