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목련교수’ 출범
강동경희대병원 ‘목련교수’ 출범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6.07.1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은 지난 5월 17일 본관 4층 세미나실에서 차세대 진료부문 리더 육성 제도인 ‘제1기 목련교수’ 출범식을 가졌다. 

‘목련 교수’는 젊고 역량 있는 교원이 해당 분야에서 탁월한 학문적, 임상적 업적을 성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목련교수는 3개월간 내·외부 심사원들의 공정한 평가에 따라 총 8개 분야(개인 4명, 단체 4팀)에서 선정됐다.

▲ 강직성척추염(류마티스내과 이상훈 교수) : 강직성 척추염을 타과와 협진 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하여 합병증 포함한 종합 치료서비스 제공

▲ 당뇨병성 눈 합병증(안과 문상웅 교수) : 내분비내과와 긴밀히 협력하여 대표적인 당뇨병 눈 합병증 종합관리를 통해 최적의 시기에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환자들에게 제공

▲ 산부인과 복강경 수술(산부인과 기경도 교수) : 부인종양(자궁경부암, 난소암, 자궁내막증)과 부인과 양성종양(자궁근종, 선근종, 내막증, 난소종양) 등 다양한 질환에 대해 복강경 수술, 새로운 수술 기법 개발 및 다학제적 접근을 통해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

▲ 폐암(흉부외과 김대현 교수, 호흡기내과 최천웅 교수 팀) : 다학제 진료 통한 폐암의심 환자 선별, 빠르고 정확한 진단, 치료계획 수립, 그리고 최고 수준의 치료 제공하여 의료서비스 만족도 향상

▲ 간암 및 간이식(외과 주선형 교수, 소화기내과 신현필 교수 팀) : 내/외과의 긴밀한 협조로 간세포암종의 수술적 치료 및 간 이식 전문화

▲ 고위험 산모 및 고위험 신생아(산부인과 설현주 교수, 정성훈 교수 팀) : 고위험 임신부 클리닉을 365일 개설하여 항시 진료 가능한 시스템 구축 /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재활의학과 주축이 되어 다학제팀을 구성하여 치료 효과를 극대화

▲ 파킨슨병(한방내과 박성욱 교수) : 파킨슨병 한방치료(봉독약침) 효과를 최초로 입증했으며, 파킨슨병 한약제 개발 및 파킨슨병 환자 입원 집중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파킨슨병 환자의 삶의 질 향상

▲ 치아리모델링(구강악안면외과 지유진 교수 팀) : 치아 및 연조직 기능회복 및 재건에 관련된 전문과목 교수들의 긴밀한 협진을 통해 중년 이후 새로운 구강건강을 회복시키기 위한 시스템 구축

김기택 원장은 “이번에 선택과 집중을 통해 선정된 8개 분야의 목련교수는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의 차세대 성장 동력원이 될 수 있도록 향후 2년간 국내외 학회 참가 우선기회 제공과 연구논문비 지원, 그리고 적극적 홍보 활동 통해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