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 이사 자주하면 자살위험 증가
어릴 때 이사 자주하면 자살위험 증가
  • 송정현 기자
  • 승인 2016.06.08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 시절 이사를 자주 다니면 향후 자살위험이 증가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맨체스터대학 로저 웹(Roger T. Webb) 교수는 덴마크사람 1,475,030명을 대상으로 15세 무렵부터 40대 초반까지 추적관찰을 실시했다.

추적기간 중 출생후부터 14세까지의 이사횟수와 함께 자살, 폭력범죄, 정신질환, 약물오용 등의 발생률을 조사했다.

분석결과, 사춘기 무렵 잦은 이사를 한 사람은 중년기 자살이나 폭력, 악물오용 등의 위험이 높았다. 또 이사횟수가 1회씩 증가할 때마다 이같은 위험도 비례적으로 증가했다.

웹 교수는 "가정의 경제여건과는 무관하게 잦은 이사 자체가 독립적인 위험요인으로 밝혀졌다. 이런 장기적인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린이나 청소년, 성인기 정신겅강서비스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연구결과는 American Journal of Preventative Medicine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