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협착증환자 132만명, 디스크환자 추월
척추관협착증환자 132만명, 디스크환자 추월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05.0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생한방병원 50세 이상 환자 대상 조사 결과

퇴행성질환인 척추관협착증이 디스크환자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생한방병원은 9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최근 6년간 통계자료를 인용해 50세 이상의 척추관 협착증 환자가 55.1% 증가한 약 132만명으로 척추디스크환자 보다 약 11만명 더 많았다고 밝혔다.

증가율은 각각 연 13.7%와 7.7%로 약 2배 차이를 보였다.  성별 증가율 차이도 남녀 환자에서 각각 59%, 31%로 약 2배 높았다.

자생한방병원은 척추질환자의 증가 원인을 노화에 따른 퇴행성 변화와 함께 PC 사용의 증가, 과도한 스마트 폰 사용, 잘못된 생활습관 등을 꼽았다.

따라서 50대 이상의 연령대서부터는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하는 시기에 맞춰연 1회 정기적으로 척추건강 검진을 받는게 필요하다고 병원은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