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만성신장병환자 증가율 세계 3위
한국 만성신장병환자 증가율 세계 3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04.2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만성신장병환자 증가율이 미국과 멕시코에 이어 전세계 3위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건양대병원 신장내과 황원민 교수는 이달 23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대한내과학회춘계학회에서 국민건강 영양조사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 미국 신장데이터시스템(USRDS) 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2014년 국민건강 영양조사에서 나타난 우리나라 만성신장병 유병률(만 30세 이상)은 전체인구의 3.3%였다.

대한신장학회에서 조사한 투석 중인 만성신장병 환자수는 1986년 2,534명에서 1996년 18,072명에서 2015년 80,674명으로 30년간 약 30배 증가했다.

만성신장병 총 진료비도 2006년 9천억원에서 2010년 1조4천억원으로 5년동안 거의 2배 증가했다. 이는 직접의료비만 계산한 것으로 여기에 간병비, 교통비, 장애손실 등을 종합하면 약 5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국내 분석 결과와 2015년 미국 신장데이터시스템(USRDS) 조사를 비교하면 만성신장병환자 증가율은 미국, 멕시코에 이어 세계 3위다.

하지만 황 교수에 따르면 멕시코는 일부 지역만의 통계이므로 실제로는 세계 2위에 해당한다.

황 교수는 "만성신장병은 국민건강보험에서 전국민에게 실시하는 일반검진에서 단백뇨와 사구체 여과율을 통해 진단이 가능하므로 정기적으로 일반검진을 꼭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교수는 또 고혈압, 단백질 과식, 흡연, 고염식, 고혈당, 고지혈증 등 콩팥을 해치는 생활습관을 삼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