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의료원 산학협력단-엔케이맥스
고대의료원 산학협력단-엔케이맥스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6.03.0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효명)이 의료기술산업화를 선도하기 위해 8일 ㈜에이티젠의 자회사인 ㈜엔케이맥스(대표 박상우)에 ‘자연살해세포(Natural Killer Cell, 이하 NK세포)의 배양 및 치료의 원천 기술’을 이전했다.

이 기술은 고려대 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이경미 교수가 지난 10년간 연구개발한 것으로 미량의 혈액으로 수천억개의 탁월한 항암능력을 지닌 NK세포를 제조하는 방법이다.

NK세포는 감염된 세포나 암세포 등을 추적하여 파괴하는 면역세포로, 그간 복잡한 공정과 높은 생산비로 인해 상용화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경미 교수의 기술은 공정과정이 간단해 기존대비 세포치료 비용을 5~10배 정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이경미 교수의 기술협약 이전을 통해 고대의료원은 에이티젠과 NK세포 치료제의 임상시험 및 제품개발을 위한 투자와 연구를 함께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