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여성, 아토피피부염 위험 3배
뚱뚱한 여성, 아토피피부염 위험 3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03.0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뚱뚱한 여성이 아토피피부염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금까지 비만과 아토피피부염의 상관관계는 명확하지 않았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피부과 박영민(교신저자), 이지현(1저자), 내분비내과 이승환(교신저자) 교수팀이 2008년~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기반으로 19~40세 젊은 성인 5,202명을 조사한 대규모 연구 결과를 Allergy, Asthma&Immunology Research에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체질량지수 25kg/m2 이상이면서 허리둘레가 80cm이상 인 여성은 아토피피부염 발병률이 3.29배 높았다. 젊은 여성의 전신비만과 동반된 복부비만이 아토피피부염의 주요한 위험인자로 확인된 것이다.

아토피피부염의 복합요인인 나이, 흡연, 음주, 운동, 비타민D, 소득수준, 결혼여부를 보정한 결과, 여성의 체질량지수 30kg/m2 이상이면 아토피피부염 발생 위험이 4.08배, 허리둘레가 80cm이상이면 2.05배 높아졌다.

한편 남녀 모두 성인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미혼이 많았고,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아토피 발생 경향이 줄어들지만, 비만하면 아토피 경향도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영민 교수는 "여성의 비만이 아토피피부염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체중 조절이 예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완치법이 없어 평생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므로 피부에 자극을 일으키는 땀, 더러운 물질, 집먼지 진드기를 제거하고, 피부가 건조하지 않도록 보습제를 가능한 자주 발라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