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제넥신 지속형 성장호르몬 中에 기술수출
한독-제넥신 지속형 성장호르몬 中에 기술수출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5.10.21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8억원 수익 기대

한독이 최근 제넥신의 중국 기술 수출 계약 체결로 총 2,500만 달러(약 283억원) 규모의 수익을 기대하게 됐다.

제넥신은 지난 16일 중국 타스겐 및 한독과 공동개발 중인 ‘지속형 성장호르몬(GX-H9)’을 포함, ‘지속형 항체융합 단백질 치료제’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지속형 성장호르몬’에 대한 수익의 경우 한독-제넥신의 기술이전 계약에 따라 총 5천만 달러(약 566억원) 규모의 절반이다.

한독은 올해 내로 500만 달러를 우선적으로 받게 되며, 향후 중국 내 매출 확대되면서 총 2,천만 달러의 추가 수익도 예상된다.

‘지속형 성장호르몬제(GX-H9)’는 제넥신이 독자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항체융합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지속형 바이오 신약으로, 매일 투여해야 하는 기존 성장호르몬 제품들에 비해 월 1,2회로 주사 맞는 주기를 조절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한독과 제넥신은 전략적 파트너로서 ‘지속형 성장호르몬’의 공동 개발을 지속하며, 2014년 4월 유럽 임상 1상을 완료하고, 현재 유럽 8개국과 한국에서 성인 성장호르몬 결핍증 환자 대상 임상 2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뇌하수체 손상이나 발달장애로 인한 성장호르몬 결핍으로 저신장증을 앓고 있는 소아 성장호르몬 결핍증 환자를 대상으로 치료 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유럽을 중심으로 총 15개 국가에서 글로벌 다국가 임상 2상 시험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