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면서 과격한 행동·욕하나요?" 인지기능 검사 필수
"자면서 과격한 행동·욕하나요?" 인지기능 검사 필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5.10.2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렘수면 행동장애환자서 확인

깊은 수면 단계를 말하는 렘수면에서 과격한 행동이나 욕설을 하는 등 심한 잠버룻을 보이는 사람은 인지기능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수면센터 윤인영 교수팀이 렘수면 행동장애 환자 84명을 대상으로 10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를 Journal of Neurology, Neurosurgery & Psychiatry에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환자군의 9%가 렘수면 행동장애를 진단받고 3년 만에 파킨슨병이나 치매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8%는 5년 후, 35%는 6년 뒤에 파킨슨병 또는 치매 판정을 받았다.

특히 파킨슨병이나 치매에 걸리지 않은 나머지 환자의 46%에서는 기억력, 수행능력을 포함한 인기지능이 지속적으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렘수면 행동장애환자 84명 가운데 18명은 파킨슨병이나 치매에 걸렸고, 나머지 66명 가운데 약 절반은 인지기능이 낮아진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다.

렘수면 행동장애는 파킨슨병이나 치매의 전조증상 중 하나라고도 알려져 있다. 보통 60세 이상의 노인에서 이러한 잠버릇이 나타나는 경우 렘수면 행동장애를 의심해 볼만하다.

윤인영 교수는 "우리나라 렘수면 행동장애 환자들의 퇴행성 질환 이환율은 진단받은지 6년 후 35%로 서양에 비해 약간 낮은 비율이지만 결코 간과해서는 안되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