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관절골절술, 관절치환술 보다 사망률·합병증 위험↑
고관절골절술, 관절치환술 보다 사망률·합병증 위험↑
  • 이민태 기자
  • 승인 2015.09.1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관절 골절환자의 경우 인공고관절 교체술 보다 일반 수술이 사망률과 합병증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맥마스터대학 야닉 르 마나크(Yannick Le Manach) 교수는 2010~2013년 고관절수술을 받은 45세 이상 환자 319,804명과 교체술환자 234,314명을 추적조사했다.

사망자는 고관절술 환자 중 10,931명(3.42%), 교체술 환자 669명(0.18%)이 발생했다.

수술 합병증 위험도 고관절술 환자에서 5.88%로 교체술 환자(2.34%)보다 더 높았다.

성별이나 나이, 수술전 동반질환 등을 조정해도 결과는 같았다.

마나크 교수는 "두 수술에서 보이는 차이의 원인분석을 위한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 결과는 JAMA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