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관절 통증 청중장년층 20%서 발생
고관절 통증 청중장년층 20%서 발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5.08.2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관절의 볼과 소켓모양이 잘 맞물리지 않아 통증이 발생하는 고관절충돌증후군.

과거 노인성질환으로 생각됐지만 국내 청장년층의 발생률도 약 2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누운 자세에서 무릎을 잡고 가슴 쪽으로 당기거나 다리를 안쪽으로 회전할 때, 오랜 시간동안 앉아 있다가 일어설 때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가 대표적인 증상이다.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윤필환 교수팀은 국내 200명(18~50세)의 고관절을 조사한 결과 19.3%에서 고관절 충돌증후군이 생길 수 있는 고관절 뼈 이상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로 과거와 달리 동양인에서도 서양인 만큼고관절 충돌증후군 발생률이 비슷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연구 대상자가 평균 33세로 젊은데다 고관절질환 과거력도 없었던 만큼 평소 통증이 없어도 고관절 뼈 자체가 충돌증후군 발생하는 형태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는 또 서양인 처럼 남성에서 발생률이 높게 나타났지만(남성 30.8%, 여성 12.6%)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었다.

윤필환 교수는 "과격하게 다리를 돌리거나 뒤트는 동작처럼 고관절이 과하게 굽혀지는 움직임은 고관절에 부담을 줄 수 있다"면서 "특정 자세에서 고관절에 반복적으로 통증이 생기면 무조건 통증을 극복하려고 하지 말고 운동방법을 바꾸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또한 "생활 습관 교정이나 자신의 몸에 맞는 운동을 하는 것만으로도 치료할 수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9월 영국 캠브리지에서 열리는 국제고관절학회(ISHA)에서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