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할수록 중증 뇌경색 위험 낮아
비만할수록 중증 뇌경색 위험 낮아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5.08.11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만한 뇌경색 환자는 정상 체중의 환자에 비해 중증 뇌경색 발생률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Journal of Neurology, Neurosurgery & Psychiatry에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이승훈 교수팀(부천성모병원 신경과 김예림 전임의)은 02년 10월부터 13년 5월까지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급성 뇌경색 환자 2,670명을 비만도(BMI)에 따라 5개군으로 나눈 후, 입원 당시 뇌경색 강도(NIHSS 점수)를 분석했다.

그 결과, 비만도가 21.2kg/㎡이하 군의 중증 뇌경색 발생률을 100%로 했을 경우, 21.2~23.0kg/㎡군은 65%, 23.1~24.5kg/㎡군은 48%, 24.6~26.2kg/㎡군은 39%, 26.3kg/㎡ 이상 그룹 31%로 나타났다.

즉 비만도가 높을수록 중증 뇌경색 발생률은 낮았으며 치료 3개월째 예후도 좋았다. 

최근 ‘비만의 역설 (obesity paradox)’ 이라는 가설을 뒷받침하는 많은 연구가 발표되면서, 일반적인 상식과 달리 비만 환자가 정상 체중의 환자보다 오래 산다는 다양한 연구들이 제기되고 있다.

이 연구는 비만이 직접적으로 생존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뇌졸중의 중증도에 영향을 미쳐, 생존율이 결정됨을 주장하는 첫 연구 결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