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색포도상구균 2형 당뇨병 유발인자
황색포도상구균 2형 당뇨병 유발인자
  • 김형원 기자
  • 승인 2015.06.02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체에 유해한 박테리아인 황색포도상구균이 2형 당뇨병을 유발하는 원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아이오와대학 패트릭 슐리에버트(Patrick M. Schlievert) 교수는 동물실험 결과 황색포도상구균이 방출하는 독소인 슈퍼안티젠(superantigen)에 지속적으로 노출되자 2형 당뇨병 증상이 나타났다고 mBio에 발표했다.

교수는 실험토끼는 단순히 슈퍼안티젠에 장기 노출됐을 뿐인데도 인슐린 저항성, 글루코스불내성 및 전신성 염증 등 2형 당뇨병 증상을 나타냈다.

교수는 "이러한 결과는 곧 포도상구균 박테리아를 제거하거나 슈퍼안티젠 중화 치료를 하면 2형 당뇨병을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슐리에버트 교수는 "현재 개발 중인 슈퍼안티젠 백신이 나올 경우 2형 당뇨병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