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 3상 임상 돌입
CJ헬스케어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 3상 임상 돌입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5.05.20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AB 계열 ‘CJ-12420’

CJ헬스케어(대표 곽달원)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신약 후보로 개발 중인 CJ-12420의 임상 3상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3상 임상시험은 미란성 위식도 역류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CJ-12420의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해 세계적 블록버스터인 ‘넥시움’과 비교 평가할 예정이로,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전국 22개 병원에서 진행된다.

CJ헬스케어는 내년 3상 임상을 완료하는 즉시 2018년 출시를 목표로 새로운 계열의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 신약 CJ-12420에 대해 허가 신청에 돌입할 예정이다.

CJ헬스케어가 글로벌 신약을 목표로 개발 중인 CJ-12420은 새로운 P-CAB(칼륨 경쟁적 위산분비억제제) 기전의 약물로, 현재까지 진행된 임상 1, 2상 결과 기존의 대표적 치료제인 PPI계열 약물보다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3상 임상시험에서 CJ-12420의 우수한 효력이 재확인될 경우 기존 PPI계열 중심의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