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바이오베터신약 임상 1상 완료
한독, 바이오베터신약 임상 1상 완료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5.05.1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독(대표이사 회장 김영진)이 자체 개발 중인 첫 번째 바이오베터신약 ‘HL2351’이 1상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한독에 따르면 자가염증 질환 치료제 ‘HL2351’의 임상 1상은 작년 5월부터 6개월간 서울대병원에서 건강한 남성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1~12mg/kg 용량 범위에서 HL2351을 단회 경피 투여한 결과 양호한 안전성과 내약성을 보였다. 또 HL2351에 대한 노출이 용량 증가에 비례해 증가했으며 대조약 아나킨라(anakinra)에 비해 반감기가 크게 증가했다.

HL2351은 한독이 바이오벤처 제넥신의 지속형 항체융합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1~2주에 한 번만 투여해도 효능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한독은 자가 염증성 희귀질환을 시작으로 다양한 염증 질환에 대한 개발을 확대하고 순차적으로 적응증을 확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