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수면무호흡증 기억력저하 요인
코골이·수면무호흡증 기억력저하 요인
  • 송정현 기자
  • 승인 2015.04.1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이 기억력 저하와 관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대학 랭곤병원 리카르도 오소리오(Ricardo Osorio) 박사는 55~90세 2,470명을 대상으로 수면시 호흡과 인지력의 관련성 분석 결과를 Neurology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 등 수면시 호흡문제가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경도인지 장애 발생위험이 10년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즉, 수면호흡문제가 없는 사람은 평균 90세에 인지장애가 발생하지만 코골이 등이 있는 사람은 평균 77세에 인지장애가 발생한 것이다.

알츠하이머병 위험도 평균치인 88세보다 5년 빠른 83세에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수면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 양압술 치료를 받은 사람은 받지 않은 사람보다 인지장애 발생시기가 10년 정도 지연됐다.

오소리오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가 인과관계를 규명해주는 것은 아니다"면서 "지속적 양압술이 인지기능 저하를 지연시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