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절반 손발톱무좀 경험, 관리는 낙제
성인절반 손발톱무좀 경험, 관리는 낙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5.02.0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성인 10명 중 약 절반은 손발톱무좀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관리는 거의 낙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메나리니(대표 알버트 김)와 정보분석기업 닐슨 컴퍼니 코리아가 전국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손발톱 무좀 실태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 2명 중 1명(45.9%, 459명)은 손발톱 무좀 증상을 경험했다.

표. 손발톱 무좀 증상 발현 범위
경험자 가운데 무좀이 발생한 손발톱이 1~3개인 경우가 75%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4~7개라는 응답이 20.7%, 8개 이상 경험자도 4.1%에 달했다.

관리실태는 낙제점 수준이었다. 손발톱무좀 증상이 있는 경우 청결한 관리만으로도 손발톱 무좀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61%)이었다.

특히 4명 중 1명(23.4%)은 의약품이 아닌 손발 관리 제품을 사용했으며, 치료보다는 매니큐어·패디큐어로 증상을 숨긴다는 응답자도 15.3%로 나타났다.

부실한 치료의 가장 큰 원인은 치료 정부의 부족을 꼽았다(40.6%). 이어 '완치가 어려워 치료를 외면한다'(37.9%), '생활에 특별히 방해가 되지 않아 적극적인 치료 필요성을 못 느낀다'(31.5%) 순이었다.

손발톱 무좀은 초기에 특별한 통증과 가려움 등이 없어 치료를 방치하기 쉽지만 손발톱 변형 원인의 약 50% 이상을 차지할 만큼 위험하다.

자연적 치유 역시 어려운데다 감염된 손발톱이 다른 신체 부위 혹은 주변인에게 닿을 경우 진균증이 전염될 수 있어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