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0명 중 6명 “나는 과체중이다”
한국인 10명 중 6명 “나는 과체중이다”
  • 메디칼트리뷴
  • 승인 2015.01.2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닐슨 '건강과 웰빙에 관한 글로벌 소비자 인식 보고서'

한국인 5명중 3명(60%)이 자신이 과체중이라고 여기고 있으며,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5%가 현재 다이어트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표] 한국인의 식단관리 방법
전세계 소비자 약 2명 중 1명(49%)도 자신이 과체중이며, 이중 50%는 체중을 감소하기 위해 노력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정보분석 기업 닐슨의 전세계 60개국 30,000명 이상의 온라인 패널들을 대상으로 2014년 하반기 중에 진행한 ‘건강과 웰빙에 관한 글로벌 소비자 인식 보고서’에 따르면, 체중조절을 위해 전세계 소비자들의 75%가 식단 관리를 하고 72%가 운동을 한다고 응답했다.

한국인들의 주요 다이어트 방법은 ‘운동’이 71%, ‘식단 관리’가 57%로 음식 조절보다는 주로 운동을 통해 체중을 관리하고 있다.

그 외에 한국인의 체중 조절 수단은 ‘다이어트 관련 보조제나 쉐이크 섭취’가 11%, ‘병원에서 전문의약품을 처방받아 복용하는 것’이 7%로 드러났다. 한국인의 식단 관리 방법으로는 ‘같은 음식을 먹되 양을 줄여서 먹기’가 53%, ‘저지방 음식 위주 섭취’가 42%, ‘신선한 자연식품 섭취”가 42%, ‘초콜렛과 설탕 줄이기’가 26%, ‘가공식품 섭취 줄이기’가 26%로 나타났다[표 참조, 복수응답].

그 외 한국 소비자들 중 80%는  건강한 음식을 위해 식재료 비용을 더 지불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한 가운데, 응답자의 69%가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위해 더 많이 투자할 의향이 있지만 내가 신뢰하는 제조업체의 제품만 구매한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주로 할인하는 식품을 구입한다’는 응답도 71%로 비교적 높았다. 반면에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음식 맛을 포기할 수 없다’는 의견이 54%로 글로벌 평균 38%,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균 31%에 비해 월등히 높아 음식 맛에 까다로운 한국인들의 특징이 나타났다.

[표] 한국인의 식단관리 방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