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COPD환자 50대, 70대 이상만 증가
국내 COPD환자 50대, 70대 이상만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5.01.04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수가 50대와 70대 이상을 제외하고는 감소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최근 5년간 의료급여 심사결정자료에 따르면 2009년 약 71만 6천명에서 2013년 약 65만 9천명으로 5년간 약 5만 7천명(-7.9%)이 감소했다. 연평균 2.0%가 줄어든 것이다.

나이별 진료인원은 2013년을 기준으로 70세 이상이 35.3%로 가장 높았다. 이어 60대 21.0%, 50대 16.9% 순이었다. 30세 미만에서는 모두 5% 미만으로 낮았다.

특히 50대와 70세 이상 구간은 각각 0.5%, 8.5%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2009년 여성 대비 남성 진료인원 비율은 약 1.02였으나, 2013년에는 1.16으로 증가했다.

남녀 별 연평균 감소율은 각각 -0.6%, -3.6%로 여성 진료인원이 더 많이 감소했다.

COPD는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기관지나 폐에 비정상적인 염증 반응이 일어나는 만성질환이다. 환자들은 점차 기류 제한이 진행되고 폐 기능이 떨어져 호흡곤란을 유발하는 등 폐활량이 줄어든다.

원인은 흡연, 실내·외 대기오염, 사회경제적 상태, 호흡기 감염 등 외부인자와 유전자, 연령, 성별, 기도 과민반응 등이 상호 작용해 발생한다.

특히 흡연이 가장 큰 원인이다. 흡연자의 폐활량는 노화에 따른 정상적인 감소보다 더 크다. 장기간 흡연 시에는 정상 폐 조직을 파괴해 폐기능을 하지 않는 공기주머니와 같은 폐기종의 변화를 유발한다.

COPD를 의심해야 하는 경우는 흡연경험이 있거나 호흡곤란, 기침, 가래가 있고 40세 이상인 경우이며, 폐 기능검사 등 전문의 진료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