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량과 인공관절 수술 만족도는 비례
운동량과 인공관절 수술 만족도는 비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4.08.1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릎 인공관절 수술 후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수록 인공관절 수술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관절센터 김태균 교수팀이 2008년 1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분당서울대병원에서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받은 환자 369명을 대상으로 신체활동력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BMC musculoskeletal Disorder에 발표했다.

신체활동력을 UCLA척도로 측정한 결과, 수술 후 학력, 수입 등 환자 개인의 사회적 상황 뿐만 아니라 수술 후 무릎 통증에는 유의한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측정 점수에 따라 활동성 낮은 군과 중간군 그리고 높은 군 등 3개군으로 나누어 각 군의 만족도를 알아본 결과, 높은 군(7.9점)이 낮은 군(7.2점) 보다 높았다.

수술 후 자신의 신체활동에 대한 만족도 역시 높은 군(7.5점)이 낮은 군(6.3점) 보다 높았다.

김 교수는 "신체활동력에 환자의 학력, 수입 등 사회적 상황은 물론 수술 후 무릎 통증에도 유의한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은 환자의 의지가 가장 중요한 요소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릎 인공관절 수술의 1차 목표는 환자들의 통증을 줄이고, 무릎 기능을 회복시키는 것이지만 수술 후 만족도와 행복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적극적인 운동 참여 여부다. 따라서 인공관절 수술 후 6개월부터는 무리하지 않게 가벼운 등산, 수영, 아쿠아, 자전거 등을 주 3회 하는게 환자 행복에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