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조작으로 체중증가 예방법 규명
유전자조작으로 체중증가 예방법 규명
  • 송정현 기자
  • 승인 2014.08.06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 세포 속 PPARγ의 활성화를 막으면 음식물 섭취와 체중증가를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일대 의과대학 사브리나 디아노(Sabrina Diano) 교수는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에 발표했다.

PPARγ는 뇌 시상하부 옆에 있는 POMS 신경세포에 존재하며 이를 통제해 식욕을 조절한다.

교수는 유전자 조작을 통해 PPARγ의 활성화를 막은 쥐가 지방이나 당분을 많이 섭취해도 대조군쥐에 비해 체중이 늘지 않았으며, 먹는 양도 더 적었다고 밝혔다.

디아노 교수는 "PPARγ가 활성화되면 음식섭취와 체중증가를 촉진한다"며 "추가연구를 통해 PPARγ를 조절이 전신의 에너지균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