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이 태아발육 지연원인
대기오염이 태아발육 지연원인
  • 박지영 기자
  • 승인 2013.10.17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14개 코호트 연구 분석

대기오염에 노출된 태아는 발육이 더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페인환경역학연구센터 마리 페더슨(Marie Pedersen) 박사는 유럽 12개국에서 실시된 14건의 코호트연구 분석 시험(ESCAPE 시험) 결과를 Lancet Respiratory Medicine에 발표했다.

이 시험은 유럽연합이 연구비를 지원했다.

7만명 이상 거주지 대기오염과 태아 출생체중 검토

페더슨 박사에 따르면 대기오염은 태아의 발육 지연 뿐만 아니라 출생 후 호흡기질환 등의 여러 부작용을 일으킨다.

1994년 2월 11일~2011년 7월 2일에 출산한 7만 4,178명의 모자를 대상으로 한 전향적 코호트연구 14건에서 임신 중 거주지, 태아 출생체중, 재태주수, 성별 등의 데이터를 수집했다.

2008년 10월~2011년 2월에 각 지역별 대기오염 정도를 조사해 통계학적 예측모델로 대상 여성의 거주지 환경오염물질(이산화질소, 미세먼지) 농도를 추측했다.

거주지에서 가장 가까운 도로 및 100m 이내의 간선도로 교통량도 조사했다.

이러한 데이터를 이용해 박사는 임신 중 오염물질의 노출과 저출생체중, 신생아 머리둘레 등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출산횟수와 어머니 신장, 체중, 교육수준과 흡연력 등의 관련인자를 보정했다.

PM 2.5 높아지면 저출생체중아 늘어

분석 결과, 1㎥ 당 초미세먼지(PM 2.5) 농도가 5μg 높아질 때마다 저출생체중 위험이 18% 증가했다.

현재 유럽연합이 제시하는 건강 보호를 위한 대기환경기준의 연평균 한계치(25μg/㎥) 보다 낮은 20μg/㎥ 범위내에서도 저출생체중 위험은 증가하고 있다. 미세먼지(PM 10)와 이산화질소가 상승해도 위험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임신 중 거주지에 가장 가까운 도로의 교통량이 증가할수록 저출생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임신 중 초미세먼지 노출을 세계보건기구(WHO)의 2005년 가이드라인의 연평균 농도(10μg/㎥)까지 억제시킨 경우, 저체중아를 22%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추측됐다.

英산부인과학회 "흡연, 고혈압, 음주 위험 더 커"

이번 결과에 대해 영국산부인과학회는 "이번 시험으로 임신 중 일반적인 오염물질에 노출되면 태아 발육을 지연돼 출생체중이 낮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상생활에서 어느정도의 대기오염 물질을 피할 수 없지만 실제 위험은 낮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아울러 흡연과 고혈압, 과음 등이 대기오염 노출 보다 저출생체중에 더 큰 위험요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